근막 이완 요법은 무엇일까?

2020년 5월 15일
근막 이완의 목표는 통증과 움직이는 것의 어려움을 없애는 것이다. 근막은 신체의 많은 부분을 지나가므로, 다양한 여러 부위에 영향을 미친다.

근막 이완 요법의 목표는 신체의 근막과 관련된 통증과 움직이는 것의 어려움을 없애는 것이다. 실제로 이는 즉각적인 결과를 나타내는 일반적인 물리 치료 기법이다.

근막이란 정확히 무엇일까?

가장 먼저 우리는 이 개념을 이해해야 한다. 근막이란 수많은 신체 구조를 둘러싸는 결합 조직의 연속적인 네트워크이다. 뼈, 관절, 근육과 같은 구조가 서로 마찰하는 것을 막는다. 또한 우리가 움직이고 에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연속적인 네트워크이므로, 중단, 장애, 파손이 생기면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실제로 증상은 부상을 입은 부위와 관련이 있을 필요는 없다.

또한 이 네트워크는 서서히 자극과 수축에 적응한다는 점에 유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는 신체의 변화에 적응하도록 변형된다.

부상을 입으면 정상으로 돌아가기 위해 작동할 수 있다.

근막 이완

따라서 근막 이완의 목표는 조직을 정상으로 회복시키는 것이다. 이는 신체적 영향과 심리적 영향으로 인한 제한을 제거하려고 한다. 예를 들자면 외상, 과도한 스트레칭, 흉터, 불안 또는 우울증의 발현으로 인한 것일 수 있다.

4가지 유형의 근막 이완

  • 근막 유도: 이 범주는 오랜 시간에 걸쳐 약간의 스트레칭과 압력을 가하는 것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렇게 하면 조직이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다. 이는 표면적 수준과 깊은 근막에 모두 작용한다. 모든 것은 물리 치료사가 가하는 압력의 세기에 좌우된다.
근막 이완

  • 직접 근막 이완: 이 기법은 압력을 가하고 특정 부위에 손가락 관절이나 신체의 다른 부분을 활용하여 일정한 움직임을 만드는 것으로 구성된다. 물리 치료사는 충분한 세기의 압력을 가하며, 깊은 근막에 작용한다.
  • 간접 근막 이완: 이는 조직을 간접적으로 치료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예를 들어 어깨나 팔꿈치에 문제가 있으면 치료사는 환자의 손목을 움직인다. 그런 다음 환자의 팔을 올바른 위치에 두고 약간의 스트레칭을 하며 몇 분간 기다린다. 근막이 연속적인 조직이라는 점을 잊지 말자. 따라서 이 기법은 식탁에 식탁보를 올리는 것과 유사하다. 한쪽이 구겨지면 반대쪽을 잡아당겨 주름을 펴고 원래대로 만들 수 있다.
  • 능동 치료: 이러한 유형의 근막 이완에서는 치료사가 환자의 신체에 힘을 가하게 된다. 하지만 치료사는 환자에게 움직이지 않을 것을 요청할 것이다. 즉, 치료사는 힘에 대항한다. 이렇게 하면 근육 수축 자체가 주변에 있는 결합 조직의 방향을 바꾸는 데 도움이 된다.

모든 경우, 이러한 기법은 통증을 일으키지 않으며 가볍고 비침습적이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치료사가 치료 세션에서 사용하는 유일한 기법은 아니다.

대개 치료사는 근육에 유발점이 있는 경우 근막 이완과 건침 요법을 결합해야 한다. 또한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활용할 수도 있다.

근막 이완의 이점

실제로 치료사는 관련이 없는 것처럼 보일 수 있는 다른 상황에서도 이러한 기법을 사용한다. 따라서 근막 이완은 허리 통증, 어깨 통증, 건염, 족저 근막염, 섬유 근육통 및 심지어는 감정이 격한 기간이 지난 후 나타나는 전반적인 통증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

근막 이완의 이점

이러한 모든 경우와 그 이상에서, 치료사는 근막 이완 기법을 포함할 수 있다. 많은 요인이 근막 손상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초반에 언급했듯이, 이 기법의 목표는 통증을 줄이고 정상적으로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치료사가 근막이 관련되어 있다는 진단을 내릴 수 있으면 단 몇 차례의 세션만으로도 호전되는 것을 느낄 수 있다.

  • Ana Isabel U., Alicia H. Liberación miofascial aplicada en un paciente adulto con daño cerebral. Biociencias. Número 6 (2008).
  • Iván R. Efectividad de la terapia de liberación miofascial en el tratamiento de la cervicalgia mecánica en el ámbito laboral. Tesis doctoral, Universidad de A Coruña (2011).
  • Manuel R. Tratamiento del síndrome cervical con terapias miofasciales. Tesis doctoral, Universidad de Cádiz (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