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비를 하는 것의 이점

2019년 12월 2일
럭비는 점점 인기를 끌고 있는 스포츠인데, 이번 글을 통해 이 훈련법의 이점에 대해 살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자.

럭비는 특히 프랑스, 남아프리카, 영국 또는 호주와 같은 국가에서 인기가 있는 스포츠이다. 신체 활동으로서, 럭비를 하는 것은 어렵고 육체적으로 매우 힘들기는 하지만 큰 재미를 느낄 수도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 스포츠는 놀라운 이점을 제공한다. 지금부터 이 스포츠의 모든 것에 대해 알아볼 준비를 해 보자.

럭비는 간단하지만 명확한 목표를 가진 팀 스포츠이다. 상대 팀의 골라인 너머로 공을 가져가면 된다. 축구는 많은 국가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 중 하나이다. 하지만 축구와 달리 럭비에서는 손과 발로 공을 던질 수 있다.

가장 높은 득점을 올리기 위해 한 팀당 15명의 선수가 서로 맞서 싸우는 매우 재미있는 활동이다.

신체 상태와 관계없이 누구든지 럭비를 할 수 있다. 그래도 실제로는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매우 힘든 스포츠이므로, 몸이 탄탄한 선수가 수행해야 한다.

또 다른 한편으로 럭비는 프로와 아마추어에 의해 수행될 수 있는 스포츠이다. 두 경우 모두 명백한 건강상 이점을 누릴 수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측면 중 하나는 공격, 방어, 진격 및 공수 전환 중 경기에서 사용되는 힘이다. 그렇지만 부상의 위험을 최소화하고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귀, 어깨, 쇄골 및 치아 및 머리를 보호하는 헬멧과 같은 요소가 있다.

럭비를 하는 것의 이점

럭비의 이점은 정신 건강 개선에서 신체 상태 및 사교 생활 향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여러 가지가 있다.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1. 심혈관 건강을 개선한다

다른 이점 중에서도 럭비는 완벽한 심혈관 운동이 된다. 이를 통해 체중을 유지하거나 줄이고 몸매를 유지하면서 좋은 모습을 가꿀 수 있다. 달리기, 상대를 재빠르게 피하기 또는 공 던지기는 심혈관 능력을 높이는 굉장한 운동과 같다. 이는 심장과 간 기능이 더 효율적으로 변하고 전반적인 건강이 개선되는 것을 의미한다.

럭비를 하는 것의 이점

2. 힘과 민첩성이 높아진다

럭비가 상체의 힘을 키우는 데 좋은 스포츠라는 사실은 또 다른 훌륭한 이점이다. 상대를 마주하고 공을 던질 때 위치를 유지하려면 팔이 튼튼해야 하기 때문이다.

다리의 근육 또한 발달한다. 달리기하고 드리블을 하려면 하반신이 잘 단련되어야 한다. 손과 발로 방향과 리듬을 갑자기 바꾸기 때문에 럭비에서는 민첩성이 핵심이라는 점을 잊지 말자.

3.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자존감은 높여준다

다른 스포츠와 마찬가지로 럭비도 쌓인 스트레스를 없애는 데 훌륭하다. 럭비를 통해 머리를 식히고 정신을 바쁘게 유지하면서 좌절감을 효과적으로 없앨 수 있다.

그와 동시에 이 스포츠를 하면 신체 운동으로 인해 나타나는 웰빙 호르몬인 엔도르핀이 방출된다. 엔도르핀은 스트레스 해소에 큰 역할을 한다.

또한 연구에 따르면 팀 스포츠가 선수의 자존감을 높이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한다.

4. 정신 수련에 도움이 된다

럭비는 수련, 통제 그리고 다른 사람에 대한 존중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스포츠 중 하나이다. 이러한 자질은 경기장 밖에서도 똑같이 중요하다.

또한 럭비는 스포츠로서 선수의 미래를 위한 자제력과 수련의 핵심적인 정신적 기술을 개발할 수 있다. 아마추어의 경우에도 팀은 고도의 수련을 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끼게 된다.

4. 수련을 조성한다

5. 럭비를 하면서 공동체 정신이 생긴다

선수들이 럭비를 선택하는 또 다른 이유는 사교적인 측면과 이 스포츠를 하면서 친구를 사귈 수 있기 때문이다. 하나의 활동으로서 용기, 팀워크 그리고 화합을 불러일으킨다.

팀 스포츠를 하면 전반적으로 삶에 반응하는 방식이 크게 개선된다. 이는 경기와 훈련 중 많은 상호 작용으로 인해 선수가 자신의 팀원들과 좋은 소통 기술을 개발하는 데 훌륭한 방법이다. 또한, 공통의 목표를 위한 투쟁은 여기에 참여하는 사람들 사이에 공동체 정신을 조장한다.

보다시피 럭비를 하는 것의 이점은 매우 다양하다. 하지만 운동 전후로 근육을 스트레칭해야 한다는 점을 꼭 기억하자. 더욱이, 부상의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항상 보호 장비를 착용해야 한다. 이제 이 훈련법의 장점에 대해 알게 되었으니, 시도해 볼 용기가 생기는가?

  • Duthie, G. M. (2006). A framework for the physical development of elite rugby union players. International Journal of Sports Physiology and Performance. https://doi.org/10.1123/ijspp.1.1.2
  • Tavares, F., Smith, T. B., & Driller, M. (2017, August 1). Fatigue and Recovery in Rugby: A Review. Sports Medicine. Springer International Publishing. https://doi.org/10.1007/s40279-017-0679-1
  • Corcoran, G. (2016). Strenght Training for Rugby Union: The General Preparation Phase. Journal of Australian Strength and Conditioning Strength, 24((1)), 5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