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4가지 원인

2020년 3월 6일
콜레스테롤은 지방으로 이루어졌으며, 체내 세포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가 동맥에 쌓이게 되면 심혈관계 질환을 초래할 수도 있다. 오늘의 글에서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는 대표적 이유를 알아보자.

콜레스테롤은 세포벽을 구성하는 물질로, 주로 간에서 생성된다. 세포 구성에 필수적인 요소이기도 한 콜레스테롤은 성호르몬인 알도스테론 생성에도 큰 역할을 한다. 오늘의 글에서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는 대표적 이유를 알아보자.

나쁜 콜레스테롤: 정의

체내에서 콜레스테롤을 운반하는 지방단백질의 종류는 다양하다. 지방단백질은 2군으로 나눌 수 있는데, 아래에서 자세히 알아보자.

  • HDL (고밀도 지방단백질): 체내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운반하여 파괴를 돕는다.
  • LDL (저밀도 지방단백질): 간과 그 외 주변 조직들로 콜레스테롤을 운반한다.

과도한 양의 LDL이 콜레스테롤을 체내 곳곳으로 운반되면 동백을 막아버리는 결과를 낳기도 하는데, 이는 흔히 말하는 ‘나쁜 콜레스테롤’로 간주한다.

이렇게 해서 동맥 아테롬 플라크가 생성되게 되며, 이는 폐색전증, 심근경색증과 같은 심혈관계 질환을 초래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 작용한다.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4가지 원인

아래에서는 체내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높이는 가장 큰 원인 4가지를 추려 자세히 알아보고 그 해결책들을 소개하려 한다. 콜레스테롤 수치 조절은 단기간에 이루어지지 않지만 꾸준한 개선 노력으로 충분히 달성할 수 있는 목표이다.

1. 앉아 지내는 시간이 많은 생활 패턴

주로 앉아서 활동하는 중장년층들은 심혈관계 질병을 얻을 위험이 크다. 주로 앉아서 생활하는 습관은 나이에 불문하고 꼭 고쳐야 한다.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4가지 원인 - 주로 앉아서 생활하는 현대인들

활동량이 적은 생활 패턴은 체지방량을 늘리고, 인슐린 저항성을 저하하여 신체 조직 내 LDL 수치를 높이는 결과를 초래한다.

이는 일주일에 3번 정도 운동을 하는 것으로 단기간에 개선할 수 있다.

활동적으로 생활하는 습관을 만드는 것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는 것 외에도 전체적인 신체 건강에 긍정적으로 작용하므로 점차 운동의 강도와 빈도수를 높여 몸을 새로운 습관에 적응하게끔 하는 것을 추천한다.

2. 과도한 포화지방 섭취

균형 잡힌 식습관 대신 빵, 가공식품 등 포화 지방 및 수소 첨가 지방이 함유된 음식을 즐겨 먹는 것은 체내 포화지방산 수치를 높이는데, 이는 나쁜 콜레스테롤 생성의 주요 원인이다.

즉, 간에서 콜레스테롤을 과도하게 생성하고, 결과적으로 동맥으로 전달되는 LDL의 양이 많아진다는 뜻이다.

이러한 식습관은 위에서 소개한 ‘주로 앉아서’ 생활하는 것과 주로 같이 나타나는데, 이는 과체중을 초래한다. 자신의 식습관을 개선하여 해결하도록 하자.

3. 흡연

흡연하는 습관은 호흡 기관에 악영향을 미친다. 담배에 함유된 유해 성분은 동맥벽에 상처를 입히는데, 이는 콜레스테롤이 축적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한다.

4. 당뇨병

관리되지 않고 있는 당뇨는 혈당 수치를 높인다. 고혈당은 간의 콜레스테롤 생성을 촉진하는 결과를 낳는다.

체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이는 4가지 원인 - 당뇨방

당뇨병을 앓고 있다면 내분비내과 전문의에게 자신에게 적절한 치료법에 관해 상담하는 것을 추천한다. 혈당 수치를 잘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콜레스테롤의 수치 조절이 훨씬 수월해진다.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

앞서 소개했듯이, 좋은 콜레스테롤인 HDL은 혈관 내 축적된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옮겨 파괴하는 역할을 한다. 즉, LDL뿐만 아니라 HDL 수치를 조절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

HDL은 불포화 지방, 과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음식들을 먹는 것으로 그 수치를 늘릴 수 있다. 운동을 병행해 주면 더욱더 효과적이다.

  • Linton MF, Yancey PG, Davies SS, Jerome WG, Linton EF, Song WL, et al. The Role of Lipids and Lipoproteins in Atherosclerosis [Internet]. Endotext. MDText.com, Inc.; 2000 [cited 2019 Apr 13]. Available from: http://www.ncbi.nlm.nih.gov/pubmed/26844337
  • Fernández-Friera L, Fuster V, López-Melgar B, Oliva B, García-Ruiz JM, Mendiguren J, et al. Normal LDL-Cholesterol Levels Are Associated With Subclinical Atherosclerosis in the Absence of Risk Factors. J Am Coll Cardiol [Internet]. 2017 Dec [cited 2019 Apr 13];70(24):2979–91. Available from: https://linkinghub.elsevier.com/retrieve/pii/S0735109717412320
  • Martin SS, Blumenthal RS, Miller M. LDL Cholesterol: The Lower the Better. Med Clin North Am [Internet]. 2012 Jan [cited 2019 Apr 13];96(1):13–26. Available from: https://linkinghub.elsevier.com/retrieve/pii/S0025712512000107
  • Kokkinos PF, Fernhall B. Physical Activity and High Density Lipoprotein Cholesterol Levels. Sport Med [Internet]. 1999 Nov [cited 2019 Apr 13];28(5):307–14. Available from: http://www.ncbi.nlm.nih.gov/pubmed/10593643